Ebook 구매하기 (권당3,600(총 8,700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그럴 듯한 거짓말

저자명 이른꽃
출판사명 마롱
출간일 2021.04.12
장르 현대로맨스
권 수 총3권(완결)

날 떠난 첫사랑이 돌아왔다.

오래전, 마음속에 묻어 놓았던 준우가 눈앞에 서 있었다.

“안녕하세요, 유현오라고 합니다.”

…잠깐만. 이 사람 자기를 유현오라고 소개한 건가……?

준우와 놀랍도록 닮았지만, 준우가 아니었다.

그저 닮은 사람일 뿐이라 생각했는데.

“방금 그 남자와 무슨 사이인가요.”

“궁금해요? 우리 그런 거 물을 사이 아니잖아요.”

“이연아, 그럼 우리가 무슨 관계인데.”

차분하게 묻는 그의 무감정한 음성.

선명히 꽃피는 그의 시선이 버거워 시선을 피했다.

현오야.

우리는 과연 무슨 관계일까.

***

“혹시 가볍게 같이 자자, 뭐… 그거니?”

이연의 물음에 현오는 잠시 말이 없었다.

동요 없는 그의 눈빛은 침착했지만 동시에 화난 듯 어둡게 일렁였다.

“네 허용 범위에 그딴 것밖에 없다면……. 뭐, 그래. 그것도 괜찮겠네.”

이연의 눈가가 일그러졌다.

본인이 먼저 말을 꺼냈음에도, 그의 입으로 듣자

확인 사살을 당한 것처럼 심장이 깊게 찔렸다.

현오가 손을 뻗었다. 이연은 흠칫 놀랐지만 언제나 그랬듯 피하지는 않았다.

“많이 달라졌네, 정이연.”

뺨을 매만지던 손이 귓가를 스쳐 아래로 내려오고,

살갗을 더듬던 손끝이 목덜미와 옷깃 사이를 천천히 파고들었다.

“나랑 잘 생각도 하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마롱 목록

전체 게시물 477건 / 1 페이지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