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계 천재 화가

저자명 블루피스
출판사명 마야&마루

“화가가 되고 싶어.”

 

하지만 절망에 빠졌다.

가정교육? 조기교육? 그런 건 의미 없었다.

제일 중요한 것은 ‘재능’이었다.

삶의 의욕이 사라진 상태. 진학은 포기했다.

 

‘앞으로 뭐 하고 살지…….’

 

몇 달째 소설만 읽으면서 시간을 때우고 있었다.

잠시 후, 나는 잠에 빠져들었다.

 

아침이 되었다.

뭔가 이상했다.

주변을 둘러보았다.

내 방이 아니었다.

 

이곳은 이스티나 제국.

내가 읽었던 판타지 소설의 세계였다.

그리고…

지금 내 몸은 그렇게나 바라던 신이 내려 준 ‘재능’을 지니고 있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판타지/무협 목록

전체 게시물 309건 / 1 페이지
게시물 검색